WSJ "美상무부, 화웨이가 미국서 개발한 기술 中수출 막았다"
WSJ "美상무부, 화웨이가 미국서 개발한 기술 中수출 막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對中) 무역적자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중국 길들이기에 나선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가 미국에서 개발한 기술을 중국으로 수출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고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는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가 지난 2011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 설립한 연구개발 센터 '퓨처웨이 테크놀리지'(Futurewei Technologies)의 '수출 라이선스(면허)'를 갱신해주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미국이 화웨이 연구개발 센터가 개발한 기술 가운데 '수출 라이선스' 적용을 받는 기술들의 수출길을 차단하는 조치다.

상무부는 작년 6월 퓨처웨이 측에 보낸 서한에서 미국의 국가안보를 이유로 '수출 라이선스' 갱신 신청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퓨처웨이는 2014년 이후 수출 라이선스를 취득했고 이 라이선스는 작년 4월 만료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 라이선스가 필요한 기술은 초고속 데이터 전송 기술을 포함한 통신 기술과 소프트웨어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퓨처웨이는 작년 7월 상무부에 보낸 서한에서 관련 기술은 미국 밖에서도 광범위하게 취득할 수 있는 기술이라면서 미측의 '국가안보' 이유는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미국이 수출 라이선스를 갱신해주지 않으면 연구개발 센터를 미국 밖으로 옮겨야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화웨이는 지난 2011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했고 이 센터에 종사하는 약 700명의 엔지니어와 과학자들은 각종 연구개발에 주력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미국은 중국 측의 지적재산권 도용과 중국에 투자하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를 미중 무역협상의 핵심 의제로 삼고 있다. 상무부 윌버 로스 장관은 "수출면허 부여 과정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중국과의 무역협상과는 독립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