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 분신사망한 택시기사, 4장 유서 발견..."카풀 반대한다"
광화문서 분신사망한 택시기사, 4장 유서 발견..."카풀 반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카풀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농성장. (사진 =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카풀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농성장. (사진 = 연합뉴스)

9일 저녁 서울 중구 광화문역 인근에 있던 택시에서 분신한 택시기사 임모 씨(64)가 ‘불법 카풀’을 근절해야 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택시업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임 씨는 분신 전 ‘택시기사가 너무 힘들다’ ‘불법 카카오 카풀 도입을 반대한다’는 내용을 A4용지 4장 분량에 걸쳐 적었다. 유서에는 아내에게 “먼저 떠나 미안하다”는 내용과 장례·상속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고 한다. 유서는 불이 붙었던 택시에서 나온 다이어리에서 나왔는데, 이는 안경 등 다른 물건과 함께 유족에게 교부될 예정이다.

임 씨는 지난달 20일 여의도에서 열린 카풀 반대 집회에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에도 택시 관련 뉴스 등을 챙기면서, 집회에도 적극 참여했다고 한다.

임 씨의 분신과 관련, 택시업계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천막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회견 이후에는 택시단체 대표들이 청와대 앞으로 가 항의서한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카풀을 비롯한 공유차량 서비스 도입을 반대하고, 현재의 사납금 제도 폐지와 월급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카카오 콜 안 받기 운동’ 등 또 다른 집단행동도 논의 중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