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조금, 親與-親박원순 단체에 집중 지급 의혹
서울시 보조금, 親與-親박원순 단체에 집중 지급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태 의원 "朴시장과 인연이 있는 사람들에게 보조금 집중적으로 지급"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미니태양광 사업에 들어가는 서울시 보조금이 친여(親與) 성향의 협동조합에 집중적으로 지원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과 가까운 사람들이 운영하는 단체에도 서울시의 보조금이 집중적으로 지급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2013~ 2017년 서울시가 보조금을 지원한 단체와 그 단체 대표자의 이력 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박 시장 선거 캠프에서 일했거나 과거 시민단체 시절부터 박 시장과 인연이 있는 사람들에게 보조금이 집중적으로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에 따르면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와 노무현 정부의 보스턴총영사를 지낸 친여권 인사 지영선 씨가 대표로 있는 '서울 그린트러스트'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도시녹화·나무 심기 사업 명목으로 6억3000만원의 서울시 보조금을 받았다. 박 시장도 2002~2006년 사이에 서울 그린트러스트의 감사를 지냈다. 

'서울 그린트러스트'의 이사를 지낸 임승빈씨가 운영하는 '환경조경나눔연구원' 역시 서울시 보조금을 받았다. 서울시는 '환경조경나눔연구원'을 주축으로 한 환경단체에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보조금 19억3000만원을 지급했다.

2003년 박 시장과 '새 정치주체(시민사회) 촉구선언'을 한 최열 씨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 '환경재단'도 환경영화제 지원 보조금 명목으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9억9000만원을, 2017년에 환경문화예술 보급 사업 명목으로 2억1000만원을 지급받았다.

서울시는 또한 '탁틴내일'이라는 단체가 '건전 성 가치관 교육'을 하는 데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총 4억50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다. 탁틴내일의 최영희 대표는 18대 민주당 국회의원으로 노무현 정부 국가청소년위원장 출신이다.

서울시는 녹색교육센터가 중심이 된 23개 단체에도 2013년 총 13억6000만원을 지원했다. '녹색교육센터'의 박영신 대표는 2008년 당시 박 시장과 함께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 위원으로 활동했다.

박원순 후보 선거 캠프의 정책자문단이었던 유창복 성공회대 겸임교수가 이사로 재직했던 '마포공동체라디오'라는 단체에 서울시는 '공론장촉진 마을미디어플랫폼 및 아카이빙 사업'이라는 명목으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8900만원을 지원했다. 유 교수는 보조금 지급 당시 서울시 협치자문관을 지내기도 했다. 

서울시는 민노총 서울지부에도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노동단체 지원 명목으로 총 13억50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앞서 친여권 성향의 협동조합 녹색드림협동조합,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해드림협동조합 등 3곳이 최근 5년간 서울시 미니태양광 설치사업 보급대수의 51.6%를 차지하며 서울시 보조금 248억6100만원 가운데 124억4300만원(50.0%)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난 논란이 일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