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南北철도연결, 북핵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
美국무부, “南北철도연결, 북핵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남북이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11월말~12월 초에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또한 국무부는 유엔 회원국들의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 합의내용과 관련한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한의 관계 개선 문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는 것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회원국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금지된 분야별 제품들을 포함, 유엔 제재들을 완전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며 “모든 국가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끝내는 것을 돕기 위해 자신들의 책임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평양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하고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11월말~12월초에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경의선 철도 현지 공동 조사는 10월 하순부터, 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 조사는 11월 초부터 착수하는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고위급회담 후 브리핑에서 “올해 안에 착공식을 하기로 했고 계절적으로 겨울에 들어가기 때문에 그런 것을 감안해 대략 이 정도 일정을 목표로 해서 하자고 얘기가 됐다”며 “(유엔사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남북이 합의된 일정히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 말 남북은 남측 인원과 열차를 투입해 경의선 철도 북측구간 현지조사를 하려고 했다. 그러나 유엔군사령부가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을 승인하지 않아 무산됐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