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 총무부장 하루만에 사퇴 … 조계종 혼란 점입가경
성문 총무부장 하루만에 사퇴 … 조계종 혼란 점입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부장 성문 스님이 임명 하루 만인 10일 사퇴했다. 성문 스님은 이날 오전 총무원장 설정 스님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설정 스님은 전날 성문 스님을 총무부장, 진우 스님을 기획실장으로 임명했다.

설정 총무원장이 16일까지 퇴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새로 임명한 총무부장이 하루 만에 물러나면서 조계종 사태가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총무부장은 총무원장이 퇴진하면 차기 총무원장 선출 때까지 권한대행을 맡게 되는 자리다.

조계종 안팎에서는 이번 인사 혼란이 자승 전 총무원장과 현 설정 총무원장 측의 갈등 구도 속에 빚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설정 스님은 지난해 10월 선거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지만, 퇴진이 임박한 현 국면에서는 서로 대립하는 양상이다.

자승 스님 측은 오는 16일 열릴 중앙종회에서 설정 총무원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설정 스님은 퇴진을 앞두고 차기 총무원장 선출 과정 등에서 자승 스님 측을 배제하기 위해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무부장 사퇴 의사를 밝힌 성문 스님은 중앙종회의장 등을 지냈으며 직전까지 중앙승가대학교 총장이었다.

설정 스님이 성문 스님의 사직서를 수리하고 또다시 총무부장을 새로 임명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