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중령 'LG 의인상'
한강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중령 'LG 의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우 해군 중령
김용우 해군 중령

LG복지재단은 9일 한강에 빠진 시민을 구하기 위해 강물에 뛰어든 김용우 해군 중령(51)에게 'LG 의인상(義人賞)'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정보본부 소속 김 중령은 지난달 27일 서울 성동구 옥수나들목 인근 한강 변에서 운동을 하던 중 물에 빠진 시민을 보고 지체 없이 강물로 뛰어들어 5분 만에 구조에 성공했다.

물에 빠진 시민이 강변에서 1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허우적거리고 있어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김 중령은 강가에 비치돼 있던 구명환을 메고 헤엄쳐 간 뒤 이를 전달해 인명을 구했다.

특히 김 중령은 현장에 출동해 신원을 묻는 경찰에게 '해군 출신입니다'는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김 중령은 '평시에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군인의 본업'이라고 말했다"면서 "같은 상황이었다면 모든 군인이 자신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담담히 말한 김 중령의 사명감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2015년 제정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