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정부 입맛에 맞게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 발표
삼성, 정부 입맛에 맞게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 발표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8.08.08 17:23:06
  • 최종수정 2018.08.09 14:20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180조 투자, 4만명 직접 채용하기로
청와대 압박에 지원 확대해 '비협력 중소기업'도 혜택본다
자사의 혁신 역량과 노하우도 개방·공유하기로

삼성이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하기로 하고, 총 180조원을 신규 투자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삼성이 나서야 한다'는 청와대의 압박에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삼성과 거래가 없는 비협력 중소기업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은 8일 이처럼 투자와 채용을 확대하고 3차 중소기업 협력사까지 지원하는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삼성이 발표한 총 180조원에 이르는 투자·고용 계획은 역대 최대 규모로 최근 삼성이 국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는 정부와 청와대의 압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에서 열린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직접 당부한 바 있다.

이틀 전 김동연 경제부총리 또한 이 부회장에게 "삼성이 동반성장의 모범이 되고 주도적인 역할을 통해 협력기업과 중소기업, 벤처기업 성장을 이끌어달라"며 민간과 정부 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 창출, 상생협력 강화 방안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처럼 경제부총리와 대통령까지 투자와 고용 확대를 직접 요청하면서 사회적 시선은 삼성의 투자계획 발표에 집중됐다.

이에 삼성은 3년간 약 2만∼2만5천명 수준인 기존 채용 계획을 대폭 확대해 4만명을 직접 채용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업계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130조원에 달하는 국내 투자를 통해 약 70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대규모 국내 투자와 고용 외에도 삼성은 자사의 혁신 역량과 노하우도 개방하고 공유하기로 했다. 

삼성은 앞으로 5년간 청년 취업준비생 1만명에게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연간 400억원 수준의 산학협력 규모를 1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삼성이 자체적으로 키우는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씨랩'을 외부로 개방하기로 했으며,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이와 더불어 삼성은 '상생협력'을 확대한다는 취지로 삼성과 거래가 없는 비협력 중소기업도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은 7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 펀드'를 추가 조성하고, 지금까지 2차 협력사까지 운용했던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해 시행하기로 했다.

또 '우수협력사 인센티브'를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납품단가 인상 등을 반영해 협력사 지원프로그램 규모는 총 4조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은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