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임종석 아직도 '전대협 의장' 새기고 싶나"…'北석탄 특검' 촉구도
김문수 "임종석 아직도 '전대협 의장' 새기고 싶나"…'北석탄 특검' 촉구도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08.02 20:10:49
  • 최종수정 2018.08.03 17:5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도 '김일성 사상' 신영복 존경하나 文도 겨냥…主思派 청와대 국민 걱정 늘어"
"유엔 대북제재 정부기관이 앞장서 위반, 親北 주사파 사상 확신 없다면 불가"
남동발전 北석탄 반입사례 들어 "국정조사 추진하고 특별검사 임명해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자유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2일 "최근 문재인 정부의 친북행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소위 '사상 검증' 차원에서 공개 질의했다. 이와 함께 최근 수주간 정부가 북한산 석탄 밀반입에 관여했거나 방관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며 "아직도 신영복의 사상을 존경하느냐"고 말했다.

그는 "신영복은 김일성의 지령과 공작금과 무기로 결성된 '통일혁명당' 조직의 간부로 암약하다가 징역 20년 이상으로 복역한 간첩 아닌가. 신영복의 사상은 '김일성 사상' 아닌가"라고 질문을 거듭했다.

김 전 지사는 두번째로는 "임종석 비서실장은 아직도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은 죽을 때 제 묘비에 유일하게 새기고 싶은 가장 큰 영광의 이름'인가"라고 임 실장의 과거 발언을 들어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의 3분의 1 이상이 운동권 출신 아닌가. 주사파(주체사상파) 운동권 출신들이 장악한 청와대를 걱정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친북 행보'에 대해서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우리 정부기관이 앞장서서 위반하고 있다. 유엔 제재대상인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산으로 위장해 한국전력 산하 남동화력발전소에서 연료로 사용하다가 적발됐다"고 대표 사례로 거론했다.

그는 "북핵 위협의 최대 피해당사국인 우리 정부가 이런 모험적인 이적(利敵)행위를 겁없이 실행할 수 있는 까닭은 문 대통령과 임 실장 등 친북 주사파 운동권들의 사상적 확신"이라며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의구심과 전 세계의 불신을 풀 수 있도록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특별검사를 임명해 엄중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