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결국 다음달 초 막 내린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결국 다음달 초 막 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사건 당시 '편파 방송' 논란 등 연이은 잡음

편파·불공정방송 등 연이은 논란을 일으킨 SBS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다음 달 초 막을 내린다.

SBS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다음 달 초 25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고 9일 밝혔다.

SBS측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MC 김어준과의 25회 계약이 끝나는 8월 첫 주 방송을 끝으로 종료된다"며 "MC와 제작진은 상호 논의 끝에 시즌2는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비판을 받은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지난 3월 성추문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의 거짓 해명을 일방적으로 두둔하는 방송을 진행해 비판받았다. 정 전 의원과 김어준이 평소 친분이 두터운 점이 더 논란을 불렀다.

결국 프로그램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징계받았으며 제작진은 "사건 전체의 실체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부족해 진실규명에 혼선을 야기했다"고 사과문을 낸 바 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