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구축함 2척, 11년 만에 대만해협 통과…中 반발 예상
美 구축함 2척, 11년 만에 대만해협 통과…中 반발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해군 구축함 2척이 11년 만에 중국과 대만 사이에 위치한 대만해협을 항해한 것으로 알려져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7일(현지시간) ABC뉴스 등에 따르면 미 태평양함대의 대변인 찰리 브라운 대위는 "미 해군함 2척이 7월 7~8일 대만해협의 국제수역을 지나는 정례적인 통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 8일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전날 오전 미국의 이지스 구축함 머스틴(DDG-89)와벤폴드(DDG-65)가 대만해협 남부에 진입한 뒤 북동쪽으로 항해했다고 밝혔다.  

브라운 대위는 "미국 해군함들이 대만 해협을 거쳐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사이를 통행했다"며 "이는 수십년 동안 해 온 일"이라고 강조했다.

대만 국방부는 미국 발표에 앞서 성명을 통해 미 해군함 2척이 대만해협 남부에 진입한 뒤 북동쪽으로 항해했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미국 측은 구축함이 해협을 통과하기 전에 통보했고, 대만군은 규정에 따라 주변 해역과 상공을 통제하고 전투기와 군함을 파견해 동행 감시했다.

이날 대만해협을 항해한 미 해군함은 구축함 USS 머스틴과 USS 벤폴드으로 북태평양 해역을 담당하는 7함대 모항인 일본 요코스카(橫須賀) 기지에 배치돼 있다. 

미국 군함의 대만해협 통과는 공식적으로는 11년 만이다. 미국은 2007년 11월 항공모함 키티호크의 대만해협 통과 작전을 벌인 적 있고, 1995년과 1996년 양안 미사일 위기 당시에도 대만해협에 항공모함 2척과 전투기를 파견해 중국에 경고한 바 있다.

지난해 7월 미 해군 구축함이 대만해협에 진입한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함 전단의 움직임을 추적한 적 있지만 대만 국방부 측은 이를 공식 인정하지 않았다. 

미국은 최근 중국군이 대만을 상대로 빈번하게 무력 시위를 벌이자 이를 견제하기 위해 대만해협에 정기적으로 군함을 파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 일부라고 간주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친대만 행보를 경계하며 대만 주변에서 군사 훈련을 대폭 강화해 왔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미국이 올들어 중국의 무력 과시에 대응해 대만해협에 항공모함 투입까지 고려했지만 실행해 옮기진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