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난민 수용 반대'집회 장소 '시청 광장→동화면세점 앞' 변경
30일 '난민 수용 반대'집회 장소 '시청 광장→동화면세점 앞'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민 수용 반대' 청와대 청원 50만 명에 육박
[인터넷 캡처]
[인터넷 캡처]

오는 30일 열리기로 예정된 난민 수용 반대 집회의 장소가 기존의 서울 시청광장에서 가까운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으로 변경됐다.

변경 사유는 30일 당일 시청광장에 민주노총 집회가 먼저 신고돼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집회는 ‘불법난민신청자외국인대책국민연대(난대연)’ 주최로 열린다.

시간은 변경없이 오후 8시에 진행된다. 그러나 주최측은 집회 물품의 원활한 배부를 위해 1시간에서 30분 일찍 참석해 줄 것을 참가자들에게 요청했다.

집회 제안자인 블로거(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 ‘일반국민’도 변경된 장소 정보를 제공하는 새로운 집회 포스터를 개인 블로그에 업로드했다.

이번에 열리는 집회의 공식 명칭은 ‘난민법 및 무사증 폐지 촉구집회’다. 새로 변경된 포스터엔 집회 당일 쓸 문구에 대한 가이드도 제공됐다.

집회 시 쓰이게 될 문구는 난민법 폐지·무사증 폐지·언론 편파보도 규탄·공정보도 요구·국제협약 난민심사기간 단축·자국민 안전과 보호 우선·진짜난민보호·가짜난민 추방 등이다.

당초 지난 21일 집회 예고 글이 게시됐을 때 2000여 명의 네티즌이 집회 참가 의사를 밝혔다.

제안자는 26일 공지글에서 “저희는 일회성 집회가 아닌 지속적 집회를 고려하고 있다”며 지난 5월까지 500여명의 예멘 난민이 제주도로 쏟아져 들어온 사태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 26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3개월 간 불법 입·출국, 마약 밀반입 등의 국제범죄 집중단속으로 총 387건을 적발하고, 868명을 검거해 그중 174명을 구속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화면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화면 캡처]

유럽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대규모 이슬람권 난민 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최대 150만명에 달하는 난민이 유입된 것으로 알려진 독일에선 2016년 범죄율이 전년대비 10% 증가했다. 2016년 1월 1일 밤에 수천 명의 이주민 남성에 의해 자행된 쾰른 역 독일 여성 성폭행 사태로 유럽에선 반(反)난민 정서가 거세다.

지난 13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개헌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27일 오후 2시 40분 현재 참여인원이 49만 5474명을 기록해 최다 추천 청원에 오르기도 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