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당 바른미래-4당 민평당도 참패...당 존립도 휘청
제3당 바른미래-4당 민평당도 참패...당 존립도 휘청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승인 2018.06.13 19:0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제3당인 바른미래당과 제4당인 민주평화당도 참패가 확실시된다. 이에 따라 당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오후 6시 투표가 종료된 직후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바른미래당이 '창업주' 격인 안철수 후보를 내세워 '야권 대표선수'로 도전했던 서울특별시장 선거에서는 1위 후보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55.9%), 2위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21.2%)에 밀려 3위 후보(18.8%)로 내려앉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 안 후보는 서울에서 문재인 후보에 이어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안철수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뒤 "부족한 제게 보내주신 과분한 성원에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가지겠다"고 자신의 정치적 거취에 대한 입장 표명 가능성을 시사했다.

바른미래당은 명운을 걸었던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 후보로 패색이 짙어진 것 외에도 17개 광역단체장 중 단 한곳에서도 당선되지 못하는 것으로 예상돼, 중도 제3당이자 전국정당으로서 입지가 위태로워진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광역단체장뿐 아니라 기초자치단체장 후보 선거도 민주당과 한국당 간 1·2위 경쟁 구도만이 부각되는 양상이다.

민주당과 '호남 적자' 경쟁을 벌이고자 뛰어든 민주평화당은 전북지사, 전남지사 두곳에 각각 임정엽 후보와 민영삼 후보를 냈지만 70~80%대 득표율이 예상되는 민주당 후보들에게 대패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평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 마련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봤으나, 민주당의 광역단체 17곳 중 14곳 등 '싹쓸이' 결과와 자당 후보들의 부진에 탄식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민평당은 애초 기초단체장 선거에 집중한 만큼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입장이다. 당 관계자는 "전남 일부 기초자치단체의 경우 투표율이 70~80%에 이를 정도로 열기가 높았다"며 "정확한 선거평가는 기초단체 결과 이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혀뒀다.

조배숙 대표도 이날 KBS 인터뷰를 통해 "결과가 아쉽기를 하나 이번 선거의 목표는 지역기반을 다지는 것이었다. 처음 당 지지도가 여론조사상 굉장히 낮앗는데, (지금은) 많이 상승했"고 의미를 부여한 뒤 "창당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조직과 자금 열세때문에 기초자치단체로 선택과 집중을 했다"고 말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