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美에 1조4600억원 비자금 있다"…최종흡 前국정원차장 검찰진술
"DJ, 美에 1조4600억원 비자금 있다"…최종흡 前국정원차장 검찰진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3억5000만 달러-동부 6억여달러, 서부 7억여달러"...檢 "합당한 정보 못찾아" 종결
그러나 끊임없는 DJ 비자금 논란...아직 제대로 수사 이뤄진 적 없어
김대중 전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미국 계좌에 13억 달러를 넘는 거액이 분산 예치돼 있다는 전직 정보당국 고위관계자의 구체적 진술이 나왔다. DJ의 '검은 돈' 문제는 그동안 끊임없는 논란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이유로 조사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어 이 기회에 확실히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문화일보는 23일 사정(司正)당국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이 검찰에서 "미국 본토에 김 전 대통령 친지와 측근 등 명의로 총 13억5000만달러(1조4600억여 원)가 분산 예치돼 있다는 구체적 증거가 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최 전 차장 등 국정원 관계자들은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비자금 의혹을 조사한다는 이유로 국정원 대북공작금을 사용한 혐의(국고손실 등)로 재판을 받고 있다.

최 전 차장 등은 "김 전 대통령의 해외 자산이 미국 동부지역 은행에 6억여 달러·서부지역 은행에 7억여 달러로 분산 예치돼 있으며, 그 가운데 일부가 북한과의 협력 사업에 투자될 예정이었다는 첩보에 따라 국정원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고 부연했다. 당시 국정원 내부망에 이 같은 내용의 전문보고가 거듭 올라오자 최 전 차장은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에게 재가를 받은 뒤 수개월간 추적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최 전 차장은 당시 국정원 전문보고를 증거로 제출해줄 것을 요청하고, 관련 해외 정보원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미 "비자금 실체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이 입수한 첩보를 바탕으로 파고들었지만, 내부적으로도 '안 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고 결과적으로 합당한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DJ 비자금' 의혹은 20여 년 전 처음 제기됐으나, 아직까지 법정에서 진실이 인정되지 못했다. 1997년 15대 대선을 두 달여 앞두고 강삼재 당시 신한국당 사무총장이 "김 총재가 670억 원대의 비자금을 관리해왔다"고 폭로한 뒤 검찰에 고발했지만, 검찰은 당시 사건 관련자들을 모두 무혐의 또는 불입건 처리했다.

그러나 DJ의 돈 문제를 둘러싼 의혹은 끊임없이 제기됐으나 아직 정확한 실체를 규명하는 수사가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