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댓글로 출세한 검사들이 드루킹-김경수 증거인멸 돕고 있다"
홍준표 "댓글로 출세한 검사들이 드루킹-김경수 증거인멸 돕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사들이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실명 김동원)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홍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처음에는 경찰 간부가 드루킹 수사를 은폐하더니 이제는 경찰은 제대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번에는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들이 경찰의 영장을 계속 기각하면서 증거인멸을 돕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표는 "정치권에서는 김경수 전 의원은 수사대상에서 빼자고 하는데 상황이 이러해서 특검이 도입 되었는데 이젠 검사가 검찰총장을 희안한 주장으로 흔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홍 대표는 "아마도 댓글로 벼락출세한 검사를 빨리 총장으로 임명하여 정권의 확실한 주구로 만들려고 하는 계책이 아닌가 보여진다"며 "어이 없는 나라가 되어가고 있고 참 뻔뻔스러운 정권이다"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가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에는 김경수 전 의원을 제외한 특검은 의미가 없다는 댓글이 다수 달렸다. 

박종훈 씨는 "김경수가 핵심"이라며 "김경수 빼면 안된다"고 주장했고 서영혜 씨는 "김경수 의원이 몸통인데 왜 빼라고 할까요"라며 "특검을 왜 하는지를 그들은 너무 잘 알고 있기에 일을 꾸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장준표 씨는 "드루킹 댓글공장 사건의 핵심은 김경수 의원이고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특검 '깜'도 안된다고 발언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수사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댓글을 남겼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