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보유국에 맞서나” 북한, 한미연습 맹비난
“핵보유국에 맞서나” 북한, 한미연습 맹비난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23 09:45:07
  • 최종수정 2022.08.2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훈련이 시작된 22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의 한 육군 기갑 훈련장에서 K-9 자주포대가 사격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훈련이 시작된 22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의 한 육군 기갑 훈련장에서 K-9 자주포대가 사격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은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시작된 22일 대외 선전매체를 총동원해 남한을 압박했다. 특히 북한은 스스로 “핵보유국”이라고 밝히며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 체결한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대외선전매체 려명은 이날 민족화해협의회 소속 개인 명의의 ’자멸을 재촉하는 전쟁사환군‘ 논평에서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와 내외의 커다란 우려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역적패당이 미국과 야합하여 대규모 북침전쟁연습인 ’을지 프리덤 실드‘ 합동군사연습을 끝끝내 강행해 나섰다”며 “오는 9월 초까지 남조선(남한)의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감행되게 되는 광란적인 대결 소동은 가뜩이나 불안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일촉즉발의 전쟁 접경에로 몰아넣음으로써 침략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피기 위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도발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절세 위인의 손길 아래 당당한 핵보유국의 존엄과 기상을 떨쳐가고 있는 우리와 맞서는 것은 군사의 ’군‘자로 모르는 윤석열 역도와 같은 천치 바보들이나 할 수 있는 무지스럽고 가련한 추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려명은 또 다른 기사에서도 UFS 연합연습에 대해 “핵전쟁 발발의 예고편이자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선전포고”라고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을 향해 “우리에 대한 적대 의사가 없다고 한 것이 완전히 기만이고 위선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이미 토설한대로 9.19북남북사분야 합의를 파기하고, 나아가서 북남공동선언과 모든 합의를 전면 부정하려는 기도를 그대로 드러내고 말았다”고 했다. 이어 “잘못된 선택에는 반드시 엄정한 대가가 따르기 마련이며 그 결과는 상상하는 것조차 참혹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민족끼리도 “지금 우리 인민들 속에서 이 땅에서 불장난질을 기어코 해보겠다고 분별없이 설쳐대는 전쟁 광신자들에게 본때를 보여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고 있다는 것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는다”고 했다.

메아리는 “현재의 정치군사적 상황을 놓고 본다면 사소한 우발적 행동에 의해서도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초래될 수 있는 형국”이라고 했다.

통일의메아리는 “더러운 개꿈을 꾸며 북침전쟁 도발에 미쳐날뛰는 호전광들에게는 무자비한 징벌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고 했다.

한편 김여정은 지난 19일 담화에서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 이가 다름아닌 윤석열 그 위인”이라고 비난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