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창당하냐고요? 창당은 오히려 다른 쪽에서..."
이준석 "창당하냐고요? 창당은 오히려 다른 쪽에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8일에도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을 겨냥해 포문을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와의 갈등을 거론하며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가 강조되다 보니 '선거 결과가 좋으면 (선거 때 갈등은) 털고 갈 수 있겠지' 했는데 그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 출범 뒤 치러진 2008년 18대 총선 당시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이 당 공천에서 대거 탈락하자 말한 것을 차용해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 100일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을 받은 이 전 대표는 "집을 분양했으면 모델하우스와 얼마나 닮았는지가 중요한데, (윤석열 정부의) 모델하우스엔 금수도꼭지가 (달렸고), 납품된 것을 보니 녹슨 수도꼭지가 (달렸다)"며 "그럼 분양받은 사람들이 열받는다"고 말했다. '사기라고 느낄 것'이라는 지적에 "지금 그런 지점이 있다"고 수긍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대선 캠페인 때 '집권하면 어떤 사람들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나'라는 질문을 하면 '이준석' 이름이 있었을 것 같다"며 "장제원·이철규·권성동을 얘기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이고, 제가 '호소인'이라고 표현한 분들 이름이 나오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다. 누구 때문에 윤 대통령을 뽑았냐고 물으면 장제원·권성동·이철규·박수영·김정재·정진석 때문에 뽑았다는 (대답이) 나올까"라고 거듭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이)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했는데 어제 기자회견에서 정치인들에 대해 일일이 코멘트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물은 데 대해 "그것도 문제"라면서 "수많은 보좌진과 비서실이 대통령을 보좌하고, 정무수석실의 주요 업무가 그런 걸 파악하는 것이다.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면 정무수석실의 직무유기요, 대통령이 파악할 의중이 없다는 것은 정치 포기"라고 비판했다.

'창당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엔 "없다"라면서 "창당은 오히려 다른 쪽에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나는 일을 너무 잘하는데 당이 이상해서 내 지지율이 안 오른다'는 논리를 믿는다면 '나는 진짜 잘하는데 빛 보려면 창당해야겠네?' 이렇게 갈 수 있다"면서 당 안팎 친윤그룹이 주도해 윤 대통령을 구심점으로 한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말한 이후로 윤 대통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면서 대표직을 박탈당한 이 전 대표는 전날 법원의 심리에 직접 참석해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인용을 호소했고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