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억 들여 드러낸 세월호 좌현…"외부충돌 흔적 없었다"
500억 들여 드러낸 세월호 좌현…"외부충돌 흔적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도 안되는 '잠수함 충돌설' 밝히는데 들어간 돈과 시간들
충돌흔적 보이지 않는 세월호 좌현(연합뉴스 제공) 10일 세월호 선체 바로 세우기가 진행 중인 전남 목포신항에서 부두 바닥과 맞닿아 있었던 좌현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
충돌흔적 보이지 않는 세월호 좌현(연합뉴스 제공) 10일 세월호 선체 바로 세우기가 진행 중인 전남 목포신항에서 부두 바닥과 맞닿아 있었던 좌현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

인양비 328억7200만원을 들여 끌어올린 세월호 선체를 , 다시 직립 시키는데 176억5200만원을 투입해 결국 일으켜 세웠으나 드러난 선체 좌현에는 외부충돌 흔적이 없었다.

10일 1만t급 해상크레인 ‘현대 만호’(HD-10000)가 들어 올린 세월호 좌현은 침몰 이전 모습을 상당 부분 간직하고 있었다.

옆으로 누운 상태로 육상에 거치했을 때 받침대로 설치한 33개 철제 빔이 선체 일부를 가리기는 했지만, 선수에서 선미로 이어지는 윤곽선에 특별한 손상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따라 일부 좌파 세력이 끈질기게 주장해온 ‘잠수함 충돌’ 의혹은 완전히 허구로 밝혀졌다

오전10시 38분, 선체 좌현은 세월호 직립 각도가 지표면을 기준으로 60도를 넘어서면서 좌현을 육안으로 관찰할 수 있게 됐다.

세월호 좌현은 선체가 지난해 전남 목포신항으로 올라온 이후 1년여간 철제 빔 두께만큼 여유 공간을 둔 채 부두 바닥과 맞닿아 있었다.

선체조사위원회가 철제 빔 간격 사이로 들어가 수차례 확인했을 때도 '잠수함 충돌' 의혹을 뒷받침하는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현재 좌현 외부를 보면 외력에 의한 충돌이나 함몰된 흔적이 안 보인다"라며 "선조위 측 전문가가 잠정적으로 내린 결론은 정면이나 측면에서 충돌은 없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에 제기된 외력설(外力說)은 좌현 뒤쪽에서 측면 스태빌라이저를 밀고 지나간 시나리오"라며 "용역 결과 물리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현상이 있어서 조사 중이며 아직 결론을 내릴 단계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선체조사위원회는 이날 직립 작업이 끝나면 3주가량 선내 안전 보강작업 등 준비를 거쳐 침몰 원인 규명과 미수습자 5명 수습을 이어간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