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우세종 됐다...주간 검출률 50% 돌파
오미크론 우세종 됐다...주간 검출률 50%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확진자 규모 통제보다는 중증·사망 최소화를 목표로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주간 검출률이 최초로 50%를 돌파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우세종이 됐음을 의미한다. 정부는 일반 의료기관 중심으로 의료체계를 전환할 것임을 예고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경기와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국내 검출률이 약 50%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1월 3째주(1.17~23)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검출률이 50.3%였다고 했다.

오미크론 확산세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연일 7천명대를 기록 중이다.

전 2차장은 "오늘 확진자 수는 7천5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강한 전파력을 가진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지난주(1.17∼23)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천962명을 기록하며 전주 대비 50%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전 2차장은 "앞으로 확진자 증가세가 더욱 커질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오미크론 우세지역에 대한 효과적 대응에 힘쓰는 한편, 일반 의료기관 중심의 의료체계 전환도 빠르게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 2차장은 "위중증 환자 수는 410명대까지 낮아졌고,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20%를 밑도는 등 전반적 의료 대응체계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제 확진자 규모 통제보다는 중증·사망 최소화를 목표로 방역에 나설 예정이다.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도 고위험군 환자를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위험도가 낮은 일반 국민들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키트를 활용한 신속항원검사를 받게 된다.

전 2차장은 "재택치료자 관리체계도 더 효율화하겠다"며 "26일부터는 접종 완료자에 한해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여 운영하고, 건강모니터링 횟수를 축소하는 방안도 추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 2차장은 "일일 확진자 규모가 더욱 크게 증가하는 상황에도 대비해 지자체 '관리의료기관'을 1월 말까지 400개 수준까지 확대해 최대 6만 명의 재택치료자를 감당할 수 있도록 하고, 외래진료센터는 2월 중순까지 현재의 두 배 규모로 확대하겠다"며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 검사는 물론 치료와 처방, 재택치료 관리까지 한 번에 이뤄질 수 있도록 검사·치료체계를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