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낙연 지지층 내게 오고 있다...품행제로 이재명은 힘들다"
홍준표 "이낙연 지지층 내게 오고 있다...품행제로 이재명은 힘들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3 13:21:20
  • 최종수정 2021.10.2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이낙연 대전 선대위원장도 민주당 버리고 우리 캠프로 왔다"
"'품행제로 이재명', '함량미달 윤석열' 제치고 원팀으로 정권교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확장성 한계와 당내 지지층 이탈 현상을 한데 지적하며 "민주당 이낙연 전 후보측 지지층이 홍준표로 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서 "지난주 이낙연 후보의 대전 선대위원장께서 민주당을 버리고 우리 캠프로 왔다"며 "품행제로 이재명 후보로는 대한민국을 다시 재건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고들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홍준표 캠프는 열린캠프, 해불양수(海不讓水·바다는 어떠한 물도 사양하지 않는다는 뜻) 캠프"라며 "정권교체의 뜻만 같다면 진영을 상관하지 않고, 어느 캠프에 속했던지 묻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낙연 지지층을 향한 손짓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낙연 후보 대전 선대위원장 출신 인사가 홍준표 캠프의 대전 선대위 고문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는 이재명 후보 뿐 아니라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도 '함량 미달'이라 평가했다. 이번 대선은 도덕적 흠결이 없는 후보가 이기는 판도라며 '클린 vs. 더티' 프레임을 제시하기도 한 그는 "함량미달 후보를 제치고 본선에 진출해 원팀으로 정권교체 해 나라를 정상화시키고 선진국 시대의 원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