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한진그룹 총수일가 탈세의혹 확인 차 '압수수색'
관세청, 한진그룹 총수일가 탈세의혹 확인 차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이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관세 탈루 의혹을 확인 차 압수수색에 돌입했다.(연합뉴스 제공)

 

관세청이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관세 탈루 의혹을 확인 차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관세청은 21일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대한항공 전·현직 직원들이 한진그룹 총수일가가 해외에서 산 물품을 무관세로 반입했다고 제보하면서 국세청이 조사에 나선 것이다.

한진그룹 총수일가가 해외에서 산 물품을 무관세로 반입한 것이 사실이라면 밀수에 해당되는 범죄 행위로 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관세액의 10배에 달하는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관세청은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관세 탈루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최근 이들의 해외 신용카드 내역 등을 분석했고 이날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관세청은 한진 일가의 탈세 혐의 입증을 위해 의혹을 제기한 직원들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모두 사내 보복이나 공범으로 몰릴 것 등을 우려해 신분 공개를 꺼린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를 통한 혐의 입증 자료 확보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자 국세청은 정식 조사 전환과 동시에 압수수색 카드를 꺼내 들었다.

기업을 상대한 관세청의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재벌 총수를 상대로 한 관세청의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