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이 만든 금서 '제국의 위안부-전두환 회고록'… 몸값 '껑충'
법원이 만든 금서 '제국의 위안부-전두환 회고록'… 몸값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에 의해 ‘금서’가 된 박유하 교수의 <제국의 위안부>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전두환 회고록 1(시리즈 3편)>의 가격이 치솟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은 19일 출판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정치적 이유로 법원이 금서로 판결한 박 교수의 <제국의 위안부>와 전 전 대통령의 <전두환 회고록 1>이 중고 거래 시장에서 정가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위안부에 대한 우리 사회 일각의 관점과 다른 방향의 주장을 했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금서' 판결을 받은 박 교수의 <제국의 위안부> 초판은 현재 중고 거래 시장에서 정가인 1만8000원보다 10배 가까이 뛴 17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박 교수는 지난 2015년 제국의 위안부에 쓴 내용 중 34곳을 삭제하라는 법원의 판결을 받았고 2016년 자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를 통해 법원이 문제 삼은 부분을 삭제해 재출간본을 무료로 일반에 공개했지만 무삭제판인 초판을 보고 싶어 하는 수요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광주 5·18사태와 관련해 5.18단체 등의 반발로 금서가 된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 1편 역시 작년 8월 법원으로부터 33곳을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과 판매를 할 수 없다는 판결을 받았지만 독자들은 <전두환 회고록 1> 무삭제판을 구하기 위해 2만3000원인 정가의 두 배가 넘는 5만 원을 기꺼이 지불하고 있다.

출판업계에서는 "구할 수 없는 금서가 된 이들 책들의 가격이 오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출판의 자유에 대한 법원의 과도한 잣대가 부른 씁쓸한 초상"이라고 지적했다. 또 "출판과 사상의 자유에 법원이 과도하게 개입하고 정치적 명분으로 내용 삭제 등을 명령하면서 원본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