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필요하다면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 열려있어“
임종석 "필요하다면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 열려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께 남북 전화 핫라인 개통"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남북 정상회담 이전에 필요한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는 20일께 완료될 예정이라고 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하면서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있다”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 원장과 정 실장의 평양 방문도 열려 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또한 “통신 실무회담은 이미 두 차례 진행했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께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할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 열릴 의전, 경호, 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을 열 정도로 많이 조정되면 고위급회담 날짜를 바로 잡겠지만 좀 더 필요하면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