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줄어드는 국내 의약품 비중...하락세 지속되나
갈수록 줄어드는 국내 의약품 비중...하락세 지속되나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승인 2018.04.16 10: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기준 급여청구 상위 100대 의약품중 국내사 비중 34.4% 불과
국내 제약사 제품 청구액, 1조3,037억원에서 1조1,502억원으로 감소

건강보험 청구실적 상위 100대 의약품 중 국내 제약사 제품이 차지하는 청구액 비중이 하락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6일 2012~2016년 국내 제약업체의 처방약 품목과 건강보험 청구액, 청구비중을 분석한 결과 상위 100대 품목 중 국내 제품은 2012년 43개에서 2016년 41개로 줄었다고 밝혔다.

인구 고령화 등으로 청구실적 상위 100대 품목 약품비 청구액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지만 국내 제약사 청구액 비중은 감소세다.

100대 품목 전체 약품비 청구액은 2012년 3조1,707억 원에서 2016년 3조3,039억 원으로 늘어났지만 이 가운데 국내 제약사 비중은 이 기간 41.1%에서 34.4%로 낮아졌다. 국내 제약사 제품 청구액은 1조3,037억원에서 1조1,502억원으로 감소했다.

청구실적 상위 100대 품목 약품비 대비 국내 제약기업 제품 청구액 비중
출처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연합뉴스 제공)

협회는 시장점유율이 감소한 데 대해 다국적제약사가 고가의 신약을 건강보험 시장에 활발하게 진입시킨 데 따른 상대적 현상으로 해석했다. 또 국내 제약사들이 신약과 개량신약 등을 대형품목으로 성장시키지 못하고, 대형 복제약의 실적을 유지하지 못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협회는 국내 제약사의 시장점유율 감소는 결국 매출액 저조, 이로 인한 투자비 회수 장기화와 또 다른 임상시험 지연, 시장점유율 확대 한계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협회는 "공공의료기관 처방약 목록에 국산 신약을 의무 등재하거나 우선 입찰할 수 있는 제도를 운영해야 한다"며 "정부가 의료기관의 국산 신약 사용실적을 평가지표나 지원정책 가점 요소에 반영한다면 국내 제약사의 시장 진입 속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