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칠판 위 태극기도 친일 잔재?...경기도교육청, "제거 대상"
교실 칠판 위 태극기도 친일 잔재?...경기도교육청, "제거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측, "학생들이 그렇게 인식했다는 취지...참고하라는 정도" 해명
1
경기 안산시 단원고등학교 4·16 세월호 기억 교실 정면 칠판 위에 태극기가 걸려 있다. 이 사진은 본 기사와 상관 없음.(사진=연합뉴스)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공동으로 추진 중인 ‘친일(親日) 잔재 청산 프로젝트’에 교실마다 내걸린 태극기 액자(편액)를 제거하는 것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도 일선 학교에서 초등학교 학부모 등에게 배포한 가정통신문에는 학교 교실마다 내걸린 태극기 액자가 ‘일제(日帝)가 충성심을 강요한 것에서 유래했다’며 ‘철거 대상’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경기도교육청은 1일 동(同) 통신문의 내용은 “학생들이 ‘친일 잔재’로 규정한 내용을 모은 것”이라며 “(교육) 현장에서 참고하라는 취지로 보냈을 뿐 대체하라고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