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그룹, 대우전자 인수 완료..."글로벌 가전회사로 우뚝 서겠다"
대유그룹, 대우전자 인수 완료..."글로벌 가전회사로 우뚝 서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유그룹이 대우전자 인수를 완료하고 대우전자 경영정상화와 공격적 투자에 나선다.

대유그룹은 11일 대우전자 인수를 위해 설립한 투자목적회사 SPC(이하 대유SPC)를 통해 인수 잔금의 지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잔금 지급 완료에 따라 대유그룹은 대우전자 지분 84.8%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앞서 대유그룹은 2월 9일 대우전자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뒤 DB그룹과 재무적투자자(FI)들의 지분 인수 절차에 들어갔다. 이날 잔금 지급을 마무리하면서 약 2개월에 걸친 대우전자 인수가 마감됐다.

대유그룹은 앞으로 대우전자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대우전자(대표 안중구)와 대유위니아(대표 김재현)라는 양 브랜드 간 시너지를 발휘하고 글로벌 가전회사의 입지를 구축하기 위해 공격적 투자에 나선다는 것이다.

대유그룹 관계자는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의 제품 라인업을 상호 보완적으로 구축하고, 제품 공동개발·원부자재 통합구매 등 시너지 효과를 내 올해 흑자 전환을 이루고 국내 3위 종합가전기업의 지위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