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이준석은 제2의 불법탄핵 주범에 불과...조국과 다른게 없다" 맹비난
조원진 "이준석은 제2의 불법탄핵 주범에 불과...조국과 다른게 없다" 맹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에게 고개 숙이는 野대표 되어 자유우파 국민의 자존심 철저히 짓밟을 것"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31일 국민의힘 당대표 예비경선을 1위로 통과한 이준석 후보를 향해 "이준석 후보가 노리는 것은 불법 탄핵을 정당화해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제2의 불법탄핵을 주도하겠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조원진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거짓촛불이 만든 불법탄핵이 가짜뉴스, 음모, 기획으로 절차와 법을 무시했다면, 제2의 불법탄핵은 청년 기회주의자인 이준석 후보가 좌파들의 전략에 놀아나서 자유우파 국민들을 완전히 궤멸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청년 1인당 2천700만원의 빚을 떠안기면서 선심성, 퍼주기 정책으로 대한민국의 곳간을 거덜내며 청년의 꿈을 빼앗고 있는데, 이준석 후보가 문재인 정권과 제대로 싸운게 무엇이 있었는가?"라며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당대표가 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개 숙이는 최초의 야당대표가 되어 자유우파 국민의 자존심을 철저히 짓밟을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이 후보가 유승민계라는 점을 지적하며 "이준석 후보가 최근 유승민계라는 지적에 대해서 선을 긋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태생이 배신을 전문으로 하는 자들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성향이 강하다. 청년정신도 없고, 애국심도 없는 이준석 후보는 '배신의 아이돌'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조 대표는 끝으로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과 청년의 가슴에 대못을 박으면서 좌파 내로남불의 상징이 되었지만, 이준석 후보는 불의에 저항하지 못하고 보수우파 국민에게 대못을 박는 우파 내로남불이 될 것"이라며 "말만 뻔지르르하게 하는 이준석 후보는 조국과 다른게 없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