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7800만원대 또 최고가...2조달러 돌파한 가상화폐 시가총액
비트코인 7800만원대 또 최고가...2조달러 돌파한 가상화폐 시가총액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06 14:46:56
  • 최종수정 2021.04.0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국내 거래소에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한때 7800만원대까지 치솟았다. 가상화폐 합산 시가총액은 2조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하면서 블록체인 형태로 저장할 수 있는 화폐 안정성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쯤 자체 최고가인 7840만원까지 뛰었다. 비트코인은 전날 오후 6시쯤 7500만원대에 거래됐으나 밤사이 가격이 200만원 이상 올랐다.

빗썸에서도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7시 10분께 7820만원까지 올라 자체 최고가 기록을 새로 썼다.

한편 블룸버그·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가상화폐들의 합산 시가총액이 5일(현지시간) 사상 처음 2조 달러를 돌파했다고 가상화폐 데이터 업체인 코인게코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상화폐 합산 시총은 이날 한때 2조200억 달러(약 2280조원)에 달했다.

가상화폐의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홀로 1조 달러 이상을 기록 중인 가운데 2위 가상화폐 이더리움도 시총 2440억 달러를 찍었다. 이더리움을 비롯한 2∼6위 가상화폐들의 합산 시총은 4220억 달러로 집계됐다.

비트코인의 경우 최근 개당 6만1000달러로 신고점을 찍은 뒤 6만달러 선을 내줬으나, 이날도 5만8900달러 안팎에서 거래되는 등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서만 두 배 이상 올랐다.

이러한 현상은 초저금리 시대에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고 가상화폐에 손을 대는 기관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테슬라는 보유 현금 중 10억 달러를 투자해 비트코인을 매수한 데 이어 비트코인을 자사 전기차 결제수단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혀 가상화폐 투자 열기에 불을 지핀 것으로 평가된다.

모건스탠리, 마스터카드, 페이팔, BNY멜론 등 금융기관들도 잇따라 비트코인을 포용하기 시작했고, 세계 최대 가상화폐 기관투자자인 그레이스케일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를 내놓을 계획이다.

블록체인 데이터업체인 체인링크의 공동 창업자인 세르게이 나자로프는 로이터에 "2조 달러의 시총은 상당한 양이지만, 이는 블록체인 형태로 저장할 수 있는 전체 가치의 1% 미만"이라며 "시총이 더 늘어날 여지가 많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