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라이벌' 두산-LG, 2대2 트레이드...양석환·남호↔함덕주·채지선
'잠실 라이벌' 두산-LG, 2대2 트레이드...양석환·남호↔함덕주·채지선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25 17:54:58
  • 최종수정 2021.03.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1루 오재일 대체자로 양석환 낙점...LG, 즉시 전력감 좌투수 함덕주 영입
두산 베어스 양석환(左), LG 트윈스 함덕주. (사진=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양석환(左), LG 트윈스 함덕주.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가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두 팀은 서울 잠실 야구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전통의 라이벌이다.

두 구단은 25일 "두산 좌투수 함덕주(26)와 우투수 채지선(26)이 LG로, LG 내야수 양석환(30)과 좌투수 남호(21)가 두산으로 이적하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LG는 함덕주를 영입하면서 즉시 전력감 좌투수 영입에 성공했다. 두산 역시 오재일(삼성 라이온즈)이 떠난 1루 자리의 대체자로 양석환을 적임자로 보고 영입했다.

함덕주는 강원도 원주 출신으로 2013년 두산에 입단해 1군 무대 통산 311경기 30승 19패 55세이브 32홀드 평균자책점 3.75를 기록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선발됐을 만큼 뛰어난 좌완 투수다. 특히 체인지업은 국내 최정상급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이드암 채지선은 2015년 두산에 입단해 2020년 1군 무대에 데뷔했다. 1군 성적은 37경기 1승 무패 2홀드 평균자책점 4.91이다.

차명석 LG 단장은 "우리 팀에 필요한 즉시 전력감 투수 2명을 영입하며 투수력을 강화해 만족한다. 두 선수 모두 팀의 전력 상승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두산 유니폼을 입게 된 양석환은 2014년 LG에 입단했다. 1, 3 수비를 소화할 수 있는 우타 중거리포 자원이다. 양석환은 상무 입대 전인 2017·2018시즌, 2년 연속 80타점 이상을 올렸다. 2017년 성적은 132경기 타율 0.263, 14홈런, 83타점, 2018년에는 140경기에서 타율 0.263리, 22홈런, 82타점을 수확했다. 두산은 2019년 입단한 좌완 유망주 남호를 영입하며 좌완 공백에도 대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