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호소인 3인방 '남·진·고'와 함께하는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진정성 있나?
피해호소인 3인방 '남·진·고'와 함께하는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진정성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서울시장 후보들 일제히 비판...오세훈 "너무 때늦은 사과" 안철수 "진정성 없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자 등이 8일 서울 종로구 박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자 등이 8일 서울 종로구 박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인 여비서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해 파문을 일으켰던 남인순, 진선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서울시장 보궐선거 캠프에 합류시킨 박영선 후보는 8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피해 여성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안국동 사무실에서 진행한 여성정책 브리핑에 앞서 이같이 말한 뒤 "피해자가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게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 캠프에서 남인순, 진선미 의원은 공동선대본부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고민정 의원은 대변인을 맡고 있다. 남 의원은 박원순 전 시장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혹까지 받고 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동시에 박 후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후보가 오늘 오전 서울시장 출마 선언 이후 처음으로 박원순 시장 성추행에 대해 직접 사과를 했다고 한다. 출마 선언 이후 40여일 만에 나온 늦어도 너무 때늦은 사과"라고 했다.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서울시 관계자들이 피해자에게 2차, 3차 가해를 하고, 국가인권위와 법원이 사실상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는데도 출마 선언부터 토론회, 수십 차례의 언론 인터뷰에서 박영선 후보의 직접적인 사과나 반성은 전혀 들을 수 없었다"며 "왜 갑자기 본경선 한 달을 앞두고 입장을 전면 선회한 걸까? 그 속마음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안철수 후보도 이날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 참석에 앞서 "양심이 있으면 '피해 호소인 3인방'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세 의원은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며 "(박 후보의)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닌가.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