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박해미 "전 남편 음주사고, 비굴하게 피하지 않고 맞서서 해결했다"
'아침마당' 박해미 "전 남편 음주사고, 비굴하게 피하지 않고 맞서서 해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식이다...상식 속에서 생각하고 행동"
배우 박해미. (사진=KBS 1TV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미. (사진=KBS 1TV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미가 전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박해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해미는 "사실 2년 전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생방송에 출연하기 바로 전날 새벽에 그 사건이 터졌다. 다음 날 일정이 있었는데 경황이 없었다. 너무 죄송했다. 나는 죄를 지은 입장이어서 빚 갚으러 나왔다"고 했다. MC들은 이에 "저희도 방송 전날 유명 여배우 남편의 음주운전 사고를 접했다. 저희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박해미는 "저는 걱정이 된 게 생방송이니까 방송 펑크나 마찬가지 아닌가. 제작진이 어떻게 해결했을까 걱정했다 싶었다"며 재차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MC들은 "제작진이 하루 전날이 잘 마무리해서 넘어갔다"고 했다.

박해미의 전 남편 황민은 지난 2018년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일으켜, 같은 차에 타고 있던 뮤지컬 배우 2명을 숨지게 하는 사고를 냈다. 박해미는 이후 배우로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냈으며, 피해자에게 손해배상을 약속했다. 전 남편 황민과는 2019년 5월 협의이혼 했으며, 황민은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현재 복역 중이다.

패널 김정연은 이와 관련해 "피해자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하겠다고 하는 모습을 보며 결단력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박해미는 "상식이다. 상식 속에서 생각하고 행동한 거다. 그게 당연한 거였다"며 "그랬기 때문에 (지금 내가) 이 자리에 있게 된 것 같다. 내가 욕심을 부렸다면 위에서 나를 용서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또 "피해 가는 게 아니라 맞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피하는 것 자체가 비굴하지 않나"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