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신상털이·마녀사냥 날마다 심해져...인권위 발표는 마지막 희망"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신상털이·마녀사냥 날마다 심해져...인권위 발표는 마지막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피해자 측이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확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혼란을 잠재워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25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는 마지막 희망"는 피해자의 입장을 전했다.

피해자는 주최 측에 입장문을 보내 "6개월이 넘도록 신상털이와 마녀사냥은 날마다 심해졌다"며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보려던 제가 왜 이렇게 숨어서 숨죽이고 살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또 "4년의 시간을 함께한 동료들과 시장이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지 않고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시도를 하는 정황을 지켜보며 괴로웠다"며 "약자의 보호와 인권을 강조해오던 그들은 정작 중요한 순간에 본인들의 지위를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람들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거짓으로 누군가를 아프게 할 만한 동기를 가지지 않은 사람"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고통받고 있을 또 다른 누군가를 위해 같은 잘못과 상처를 반복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에 힘써달라"고 촉구했다.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은 "인권위의 조사 결과는 본 사건의 마지막 공적 판단이 될 것"이라며 "성적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 정도나 방조 의혹, 피해구제절차 등의 직권조사 결과가 발표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박 전 시장의 지지세력은 이 사건을 '사실이 아닌 일' '밝혀낼 수 없는 사건' 정치적 공격'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인권위의 직권조사 발표는 공식 조사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공소권이 없으니 진실도 없고 실제 무슨 일이 발생했었는지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며 "피해자의 구체적 진술,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 자료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8월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직권조사에 착수한 인권위는 안건이 의결될 경우 이날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원위원회에서 의견이 모이지 않으면 다음 전원위원회에서 안건을 다시 상정한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