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주호영 "법무부 아닌 범죄부...박범계는 청문회 아닌 수사 대상"
野주호영 "법무부 아닌 범죄부...박범계는 청문회 아닌 수사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 나가고 나면 제대로 된 법무부 장관이 오려나 했는데...이리를 피하니 범을 만난 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이런 분은 인사청문회를 할 대상조차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가장 엄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법무부가 범죄부 또는 피고인부로 전락할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범계 후보자와 이용구 법무부 차관 모두 폭행사건 등에 연루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박 후보자에 대한 '고시생 폭행 의혹', '공천헌금 묵인 의혹' 등을 거론하며 "이런 분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이들 사건은 더 이상 수사할 수 없다. 추미애 장관이 나가고 나면 제대로 된 법무부 장관이 오려나 했는데, 이리를 피하니 범을 만난 격"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박 후보자 내정을 즉시 취소하고, 이 차관을 즉시 경질해 두 사람 모두 제대로 된 수사와 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