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노조, 정연주 방심위원장 내정설에 "한쪽 정파 시각만 대변해온 자"
KBS노조, 정연주 방심위원장 내정설에 "한쪽 정파 시각만 대변해온 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연주 전 KBS 사장

정연주 전 KBS 사장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 내정설에 KBS노동조합(1노조)가 "한쪽 정파의 시각만을 대변해왔고, 반대편 시각의 언론에 대해 적대적 감정을 숨기지 않았던 자"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KBS노조는 22일 성명에서 정연주 전 사장에 대해 "수많은 사회적 이슈 중에서도 유독 나름 생각하는 한국 언론지형의 문제점에 집착해 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물론 그 문제점이란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을 중심으로 형성된 우파적 시각의 언론의 존재 및 그들의 사회적 영향력일 것"이라며 "그 연장선상에서 그의 메시지는 거의 전부가 '조중동'을 향한 공격으로 이뤄져 있고, 그것이 이른바 '조중동' 폐간운동까지 이어지고 있음은 우리가 다 아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개별적인 이슈는 논외로 하더라도 '조중동'을 비판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말할 생각은 없다"면서 "그러나 오로지 '조중동'만 잘못됐다고 말하는 사람이 방심위 위원장이 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 전 사장 내정설에 대해 "권력이 대선을 앞두고 노골적으로 언론지형을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