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전인권, '조망권 시비' 중 이웃집에 기왓장 투척..."난 돌 던졌다"
가수 전인권, '조망권 시비' 중 이웃집에 기왓장 투척..."난 돌 던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과 조망권 침해 관련 마찰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던진 혐의
전인권은 혐의 일부 부인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
가수 전인권. (사진=연합뉴스)
가수 전인권. (사진=연합뉴스)

가수 전인권(67)이 이웃과 시비 끝에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인권을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인권은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마찰을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전인권은 경찰에서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