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탄핵' 주역이 '단일화' 운운?...김무성, 김종인 겨냥 "오만에 빠져 3자 구도 필승론"
'朴탄핵' 주역이 '단일화' 운운?...김무성, 김종인 겨냥 "오만에 빠져 3자 구도 필승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출마하는 나경원, 김근식 마포포럼 초청해 이같이 주장
일부 우파 성향 네티즌들은 김무성 비판..."그냥 조용히 사세요"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방식에 훈수를 뒀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방식에 훈수를 뒀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야권 단일화 구상에 대해 "우리 당이 벌써 오만에 빠졌다"고 비판했다.

김무성 전 의원은 이날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자신이 이끄는 마포포럼에 초청했다. 김 전 의원은 두 후보에 대한 '압박면접' 형식으로 질문을 던졌지만, 사실상 김종인 위원장을 향한 불만을 표출했다는 평가다.

김 전 의원은 김 교수에게 "단일화를 하려면 준비가 많이 필요하다"며 "협상은 안 하고 우리 당 후보 뽑아놓고 보자, 이래서 단일화가 되겠나"라고 질문했다. 김 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안한 '야권 통합 경선'을 거절한 것에 대한 비판이었다.

김 전 의원은 "우리(국민의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건데, 착각에 빠져서 우리 당 대표 자격이 있는 사람이 3자 구도 필승론을 얘기하기 시작했다"고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실무 협상을 통해서 단일화에 대해 국민 앞에 서약해도 마지막에 마음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며 "우리 당 후보가 나온 후에 (안 대표가) 단일화를 안 하겠다고 하면 무슨 소용인가? 과거 안철수도, 정몽준도, 이인제도 그랬다. 전례가 많다. 인간 마음이라는 건 방법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일부 우파 성향 네티즌들은 '김무성은 이런 말 할 자격이 없다'고 되려 김 전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한 네티즌은 "박근혜 탄핵 발 벗고 나서서 나라 이 꼬라지 만든 인간이 지금 와서 단일화 운운하는 것도 코미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김종인도 문제가 있지만, 김무성은 더 문제"라며 "그냥 조용히 사세요"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