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동현 "文정권, 자기들 잡혀갈 수 있는 공수처에 박수쳐...3류 코미디"
석동현 "文정권, 자기들 잡혀갈 수 있는 공수처에 박수쳐...3류 코미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前서울동부지검장 석동현 "자기들 잡혀갈 공수처 악착같이 만들곤 좋다고 박수쳐"
"법무장관, 국회법사위원장, 이런 자들도 그간 저지른 직무범죄가 하나둘인가"

서울동부지검장을 지낸 석동현 변호사가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공식 출범 사진을 보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현 정권 인사들이 앞으로 공수처에 잡혀 들어갈 수도 있는데 박수를 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석 변호사는 22일 본인 페이스북에서 "전에도 몇번이나 적었지만 공수처는, 법 내용대로면 판사ㆍ검사들 뿐만 아니라 대통령부터 장관 국회의원 등 이 나라 3급 이상 모든 고위공직자들의 직권남용 등 직무범죄를 조사하고 혼내는 기관"이라며 "어제 간판 거는 날 박수치는 법무장관, 국회법사위원장, 이런 자들도 솔직히 그간 저지른 직무범죄가 하나둘인가. 그러니 법 내용대로라면 시절이 바뀐 후 여차하면 자기들부터 잡혀갈 곳"이라고 했다.

석 변호사는 "어려운 설명없이 공수처법 첫장만 펴보면 바로 아는 내용인데 저렇게 악착같이 공수처 만들고서 좋다고 박수치는 것이 3류 코미디가 아니면 무엇이랴"라고 했다.

석 변호사는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자기들이나 대통령도 퇴임 후에 무슨 잘못 드러날 때 반칙이나 특권없이 조사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그 정도 태평하고 공정한 자세라면 지난 1년 추미애가 검찰과 난리친 것은 도대체 무엇이냐?"라며 "저들은, 자기들 세력이 앞으로도 계속 이 나라의 정치권력을 쥐고 공수처도 내 편이 장악할 것이니 무슨 짓을 한들 거기 불려갈 일 없다고 믿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