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주호영, 윤건영-임종석 작심 비판..."대한민국이 文의 나라인가"
野주호영, 윤건영-임종석 작심 비판..."대한민국이 文의 나라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이 주인'이라고 외치는 윤건영-임종석씨, 文대통령의 임기 이제 1년 남았다"
"임명된 권력인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을 파면하는 나라에서 '선출된 권력이 주인'이라고 오만 떨지 말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약장수처럼 엉터리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이 문재인의 나라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주 원내대표는 '선출된 권력인 대통령이 이 나라의 주인이다.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 감사원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이 어디 머리를 드느냐. 이 나라의 주인인 대통령의 명령에 따르라', '대통령의 대선 공약 사업은 감사 대상도 수사 대상도 아니다. 감사원과 검찰이 민주주의의 원리를 위배하고 있다'는 발언을 인용하며 "민주화 운동 경력을 훈장으로 가슴에 달고 살아온 사람들이 내놓는 이야기로서는 수준 이하"라고 했다.

또 "이런 발상을 가진 분들이 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보좌했다는 사실이 끔찍하다.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라는 민주주의의 기본을 몰각한 발언들"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주인'이라고 외치는 윤건영·임종석씨,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이제 1년 남았다"며 "권력의 내리막길이다. 임명된 권력인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을 파면하고, 대법원이 그 대통령의 불법에 형을 선고하는 나라에서, '선출된 권력이 주인'이라고 오만을 떨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불법으로 조작하고, 감사원의 감사를 피하기 위해 산업자원부의 공문서를 400건 이상 파기한 자들을 처벌하지 않아야 하냐?"며 "'왜 빨리 (월성 1호기를) 폐기하지 않았느냐'는 대통령의 호통이 면죄부가 되느냐"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에 대해선 "'김학의 전 법무차관을 엄벌하라'는 대통령의 엄명이 있었기 때문에, 정부 공식 정보망에 불법으로 들락거리면서, 형사 피의자도 아닌 한 개인을 마구잡이로 불법 사찰하는 것이 용인되어야 하냐?"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끝으로 "'선출된 권력, 국민의 위임을 받은 대통령은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는 대통령 심복들의 오만한 발언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은밀하게 저질러온 많은 불법과 탈법을 증언하는 것은 아닌지, 궁금할 뿐"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