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검찰, '의사당 난입' 트럼프 선동 정황 조사할 수도..."범죄 구성요건 부합하면 기소"
미 검찰, '의사당 난입' 트럼프 선동 정황 조사할 수도..."범죄 구성요건 부합하면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방 검찰이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 정황도 함께 조사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 CNBC에 따르면 마이클 셔윈 워싱턴DC 연방검찰 검사장 대행은 7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태 관련 원격 회견에서 모든 사람을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셔윈 검사장 대행은 수사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폭동에서의 역할에 대해 조사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여기서 모든 행위자, 역할을 한 그 누구라도 들여다보고 있다"며 "채증된 내용이 범죄 구성요건에 부합한다면 기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 6일 백악관 인근에서 지지자들의 시위에 직접 참석해 “포기도, 승복도 절대 없다”며 결집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의회로) 행진할 것이고 내가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라며 "약해서는 우리나라를 절대 되찾을 수 없다. 힘을 보여줘야 한다. 그리고 여러분은 강해야 한다"고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