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앤10대뉴스④] ‘모두 안녕’ 좌파 서울 공화국의 추접한 몰락
[2020 펜앤10대뉴스④] ‘모두 안녕’ 좌파 서울 공화국의 추접한 몰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7월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박 시장은 자신과 함께 일하던 여비서를 상대로 성추행을 이어오다 고소를 당하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입니다.

피해자 A씨는 서울시 재직 4년 동안 박 시장이 자신을 집무실로 불러 신체 접촉을 하고, 음란문자를 보내는 등의 성추행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이 같은 사실들이 세상에 밝혀지려 하자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책임보다 죽음을 선택했습니다.

피해자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르고 싶었다“며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고 울분을 터트렸습니다.

박 시장의 성추행 사실과 그로 인한 극단적 선택은 그가 과거 여성 인권 변호사이자, 3선 서울시장이었기에 서울시민들을 비롯한 국민들에게는 큰 충격과 분노로 다가왔습니다.

서울시가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강행하자 이에 대한 시민들의 반발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틀여만에 50만명을 넘길 정도였습니다.

아울러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의 분향소와는 달리, 불과 몇 미터 거리에 마련된 고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시민 분향소에는 불법적 운영이라며 변상금을 물려 전쟁영웅 분향소는 불법이고, 성추행 피의자 분향소는 합법이냐는 비판이 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피해자에 대한 위로없이 박원순 시장에 조화를 보냈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병원 앞에서 기자들에게 ‘고인에 대한 예의’를 지켜라며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이번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은 정치권에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특히 민주당 소속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박원순 시장까지 미투 스캔들이 터지자 청와대와 여당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민주당은 ‘소속 정치인의 잘못으로 재ㆍ보궐 선거를 야기한 경우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당헌ㆍ당규에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고심을 이어갔지만 결국 민주당은 당헌ㆍ당규를 깨면서까지 후보자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정부 여당의 진실된 사과는 언제쯤 들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박원순 성추행 사건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에 있습니다.

서울시청에는 ‘6층 사람들’이라고 불리는 이들이 있습니다. 서울시 비서실 및 정무라인 인사인 이들은 피해자의 호소를 들은 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도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피해자에 의해 성추행 방조 내지 묵인·은폐 의혹이 제기된 전·현직 서울시 고위 간부들은 수사 결과에 따라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지만 지금까지도 처벌을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특히 어떤 결론이 내려지든 고인이 된 박 전 시장은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게 됩니다.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파문이 일어난지 5개월이 지났지만 고통, 책임, 슬픔은 여전히 피해자 혼자의 몫으로 남아있습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