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이낙연도? 與윤호중, '李후배' 野조수진에 막말..."찌라시 버릇 못버렸나"
그럼 이낙연도? 與윤호중, '李후배' 野조수진에 막말..."찌라시 버릇 못버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나가는 민주당...尹, 법사위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 사보임 요청하기도
김도읍 "법사위원장이 야당 간사 직무 정지? 그러려고 법사위원장 자리 앉아있느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26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동아일보 후배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그 양반이 찌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오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막말을 퍼부었다. 자당 대표의 후배를 찌라시나 만드는 소위 '기레기' 수준으로 폄하한 것이다.

조수진 의원은 이날 앞서 윤호중 위원장과의 면담 후 브리핑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주장에 대해 윤 위원장이 '이 대표가 격리 중이라 그런 말씀을 하신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에 "'이 대표가 격리 중이라 아직 (국정조사 관련) 지시를 못 받았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조 의원이 '지시를 못 받았다'는 부분을 빼고 말했다. 엄청난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국민의힘 법사위 소속 의원들이 앞서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한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며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 사보임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간청하는데, 잘 고민하셔서 김도읍 간사 사·보임을 했으면 좋겠다. 공식요청 드린다"고 했다.

김도읍 의원은 간담회 뒤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자신의 사보임을 요청한 윤 위원장을 향해 "법사위원장이 야당 간사도 직무 정지하려 하느냐"며 "월권 아니냐. 그러려고 법사위원장 자리에 앉아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윤 위원장이) 상법하고 공수처법을 야당이 받아주면 윤석열 총장을 부를 수 있다고 한다. 이게 지금 딜(협상) 할 상황이냐"며 "그래놓고 국민에겐 협의가 없어서 못한다고 호도를 한다. 제발 그러지 말라"고 했다. 윤 위원장은 "김도읍 간사가 간사 역할을 안 하니까 그렇다"고 맞받았다. 결국 법사위 전체회의는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이어가다 개의 42분만인 오전 11시 50분께 윤 위원장의 선언으로 산회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