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낙연 국정조사 제안 수용..."단, 윤석열 '받고 더블' 추미애도"
국민의힘, 이낙연 국정조사 제안 수용..."단, 윤석열 '받고 더블' 추미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秋장관 국정조사 수용 안해도 국민의힘은 尹총장 국정조사 수용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제안하자 국민의힘은 26일 "국조를 기꺼이 수용하겠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단 윤석열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뿐만 아니라 추미애 법무장관 국정조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대표께서 윤 총장에 대한 국조를 할 수 있다는 뜻을 비쳤다"며 "저희는 환영하고, 국조를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묻고 더블로 가라는 전략이 있다. 윤 총장 국조 받겠다. 그런데 추 장관에 대한 국조도 피해갈 수 없다"며 "이름을 어떻게 붙이든 간에  함께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날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출석을 위해 국회로 오던 윤 총장에 대해 민주당이 국회 능멸이라고 반발했다고 한다. 민주당의 행위가 국회 능멸이고 헌정, 법치주의 능멸"이라며 "윤 총장 임명 때 대통령이 한 말을 듣고 박수칠 뻔 했다. 너무 옳은 말씀을 하셔서 제대로였는데 지금은 왜 이런 것이냐. 국민이 결국 끝내 독하게 해서 대통령을 무섭게 생각하는 그런 일이 생기지 않게 잘 수습해 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회의장 뒷배경(백드롭)에 '결국 끝내 독하게 매듭을 짓는군요. 무섭습니다'라는 지난 2013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의 SNS 게시글을 내걸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유와 함께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검찰권 남용 및 과잉인사권 행사에도 문제가 없는지 포괄적인 국정조사가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정조사를 하게 되면 추 장관도 증인으로 참석할 수밖에 없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을 대면 시켜 하나하나 따져볼 수 있다"며 "공정하게 진실을 가려내 결과에 따라 추 장관이든 윤 총장이든 응분의 책임을 지도록 하는 것이 이 불행하고 소모적인 사태를 끝내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민주당이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수용을 안해도 국민의힘은 윤 총장 국정조사를 수용하는 것이 좋다"며 "어차피 추 장관이 주장한 윤 총장 직무배제 이유는 근거가 없기 때문에 윤 총장이 국정조사에 나와도 불리할 것이 없다. 오히려 윤 총장의 정당성과 추 장관의 문제점을 폭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추 장관은 국정조사에서 빼는 게 더 좋을 수도 있다. 이분 특기가 억지를 써서 시끄럽고 짜증 나게 하는 것으로 이미 국민들은 이력이 나 있다. 한 번 더 볼 필요도 없다"며 "오히려 추 장관은 국정조사에서 불러주기를 바랄지도 모른다. 욕을 듣더라도 주목받기 좋아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추 장관 본인이 꼭 나오겠다면 윤 총장 국정조사에서 증인으로 부르면 된다"고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