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출생아 6만9000명·출산율 0.84명 '역대 최소'...혼인도 '역대 최소'
3분기 출생아 6만9000명·출산율 0.84명 '역대 최소'...혼인도 '역대 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7∼9월) 출생아 수가 7만명 아래로 떨어지면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출생아 수는 작년 동기보다 4578명(6.2%) 감소한 6만9105명으로 19분기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래 최저치로, 분기별 출생아 수가 6만명대를 나타낸 것은 3분기 기준으로 처음이다.

올해 들어 지난 3분기까지 누적 출생아 수는 21만176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8.8% 줄었다. 통상 연말에 출산이 줄어드는 경향을 고려하면 연간 출생아 수는 30만명을 밑돌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연간 출생아 수는 2002년부터 2016년까지 4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2017년 30만명대로 떨어졌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도 3분기 0.84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0.05명 감소했다. 2009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3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다.

혼인 건수 감소도 계속되고 있다.

3분기 혼인 건수는 4만7437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5875건(11.0%) 감소하면서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최소 수치를 나타냈다. 전년 동기 대비 감소 폭은 지난해 3분기 -0.9%에서 올해 -11.0%로 크게 확대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