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환상 버리면 주거 질 마련된다?' 진선미에 뿔난 野 “국민이 쥐냐"
'아파트 환상 버리면 주거 질 마련된다?' 진선미에 뿔난 野 “국민이 쥐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령 대변인, 구두논평 통해 "더 이상 국민 농락 말고 기본적 권리 존중하는 정책 내길"
진선미 발언에 김근식 "진선마 의원부터 임대빌라 입주하시라"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 = 연합뉴스)
여성가족부 장관 시절의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야권이 "국민은 실험실 쥐가 아니다"라며 비판에 나섰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잘못된 정책에 대해 쿨하게 인정하면 될 것을 억지궤변으로 꿰어 맞추려하다 보니, 국민정서와는 동떨어진 황당 발언들이 이어지는 것”이라며 “다세대 임대주택이 진 의원이 사는 아파트와 별반 다를 바가 없다니, 진 의원은 왜 임대주택이 아닌 아파트에 살고 있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가족들에게 더 건강하고 좋은 음식을 먹이고, 더 좋은 옷을 입히고, 안락하고 쾌적한 더 나은 환경에서 살고자 노력하는 국민들과 우리가장들의 기본적인 소망마저 정책실패를 가리기 위해 ‘환상’이라고 치부하며 억누르라는 정부여당의 억지스러움”이라며 “정책은 엉망이 되어가고, ‘사람이 먼저’라고 외쳐대는 대통령과 정권실세들의 구호는 이미 신뢰를 잃어 거짓으로 다가온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은 실험실의 쥐가 아니다. 국민을 더 이상 농락하지 말고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불가결한 국민들의 기본적인 권리를 존중하는 정책이나 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 의원은 이날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기자들을 만나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충분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1999년 독립한 이후 재건축한다는 이유로 집을 비워줘야 하기도 했던 늘 임차인”이라며 “그렇게 이야기했겠냐. 질 좋은 임대주택을 살펴보면서 당장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언론을 통하면 본뜻과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이 놀랍다”며 언론을 탓하는 모습도 드러냈다.

대변인 논평 외 비판도 나왔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시민들 불만을 외면하거나 모른 채 하지 말라”라며 “전세는 주택구입용 목돈을 안전하게 보존하면서 알뜰하게 돈 모아 평생 꿈인 ‘내 집 마련’을 위해 꼭 필요한 현금저수지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임대차 3법으로 민주당이 이제 전세보다 월세가 나은 세상이 되었다고 주장하는 건, 흰걸 검다고 우기는 격”이라며 “아파트 전세만 선호하는 시민이 문제라면 그럼 진선미 의원부터 임대빌라에 입주하시라. 솔선수범하시라”고 꼬집었다. 이어 “시민들의 합리적 욕구와 수요를 외면하고 그저 시민들의 아파트 선호만 탓하는 건, 작금의 전세대란을 딴나라 일로 치부하는 무책임한 짓”이라고 강조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