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논문 표절 의혹에 "석·박사학위 반납...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다"
홍진영, 논문 표절 의혹에 "석·박사학위 반납...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
"모든 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
가수 홍진영. (사진=연합뉴스)
가수 홍진영. (사진=연합뉴스)

가수 홍진영이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사과하며 논문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홍진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하다"며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하다"고 했다.

홍진영은 "저는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다"며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다. 하지만 당시 관례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 %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고 했다.

또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다"며 "죄송하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프다. 그리고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한다. 정말 죄송하다. 제가 부족했다"고 했다.

홍진영은 "저는 석사 및 박사 논문을 반납하겠다.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인 거 같다"며 "이 모든 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국민일보는 지난 5일 홍진영의 논문이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 74%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6일 후속 보도에서 홍진영을 가르쳤던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A 전 교수를 인용해 "홍진영의 석·박사 논문은 모두 가짜"라며 "홍진영 부친이 같은 학교 교수라 입김이 작용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고 했다.

홍진영은 당초 국민일보가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하자 이를 부인하는 입장을 냈다. 홍진영 소속사 측은 5일 "홍진영은 자신의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 연구 및 작성 과정에 성실하게 참여했고 논문을 표절한 일은 전혀 없었다"며 홍진영 석사 학위 논문 심사를 맡았던 교수의 의견을 전달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교수님에 따르면 홍진영이 석사 논문 심사를 받았던 때는 2009년으로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으며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카피킬러 시스템은 2015년부터 대학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했으며 50%가 넘는 표절을 걸러내기 위해 시작된 제도"라며 "해당 시스템이 없었던 2009년 심사된 논문을 검사 시 표절률이 높게 나올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