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중국·이란·북한은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폼페이오 "중국·이란·북한은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국제종교자유의 날 기념성명에서 이례적으로 특정국가 지목
"종교의 자유 및 인간 존엄의 다른 주제들은 미국 외교정책 우선순위"
중국의 종교탄압 비판에 집중...핵심 지지층인 보수 기독교인들 겨냥한 듯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국제종교자유의 날 기념성명에서 중국과 이란, 북한을 가장 지독한(egregious) 종교자유 박해 국가로 지목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 이란, 북한 등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셋은 국민을 침묵시키기 위한 강압적 조치를 강화해왔다"며 "더 나쁘게도 중국은 중국 공산당 정책과 맞지 않는 모든 종류의 신앙과 믿음을 근절하려고 해왔다"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 및 인간 존엄의 다른 주제들은 지금도, 앞으로도 늘 미국 외교정책 우선순위의 핵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작년과 재작년 성명에서는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 않은 점에 비춰보면 올해 성명은 이례적이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성명은 국제종교자유의 날에 맞춰 매년 내는 것으로 올해에는 종교자유 수호를 위한 미국의 노력 및 중국의 종교탄압 비판에 집중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대선 중에 북한을 자극할 만한 언행을 삼갔다. 최근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을 때도 폼페이오 장관은 시험발사가 중요한 것이라며 의미부여를 하지 않았다.

국무장관은 정치적 활동을 하지 못하게 돼 있음에도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8월 전당대회 찬조연설 등을 마다하지 않았다. 때문에 일각에선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보수 기독교인들을 겨냥해 이 같은 성명을 낸 것 아니냔 시각을 나타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