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청와대가 가장 부패" 지적하자 與대변인 "그러면 진중권도 부패" 꼬투리
진중권 "청와대가 가장 부패" 지적하자 與대변인 "그러면 진중권도 부패" 꼬투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출신 인사들 기소·수사 명단 제시한 진중권에 비해 대한민국 여당 부대변인은 개인에만 집중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b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br>

전직 교수 출신 네티즌과 대한민국 여당 부대변인과의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예형’이라고 독설을 했던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은 16일 청와대를 비판한 진 전 교수를 향해 “그러면 진중권도 부패”라고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날(15일) 청와대 출신으로 각종 부패 혐의를 받는 10여명의 명단을 올리면서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이 청와대. 청와대 수석, 비서관, 행정관, 수사관....이 정도면 총체적 부패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언제 이런 적이 있었던가요?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패한 집단이 개혁하겠다고 칼을 들었으니,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된 것”이라고 했다.

박 부대변인은 이같은 점을 언급하면서 “통상적으로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소수의 부패 연루도 있지만, 대부분 선거법과 직권남용 의혹”이라며 “그러면 진중권이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도 있겠다”고도 했다. 청와대를 옹호하다가 진 전 교수가 보수 진영 인사와 마찰을 빚었던 과거 일을 꺼낸 것이다.

한편 진 전 교수는 전날 글에서 검찰 기소 명단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조국 민정수석(감찰무마 등), 한병도 정무수석(선거개입), 전병헌 정무수석(뇌물), 신미숙 인사비서관(블랙리스트), 김종천 의전비서관(음주운전), 송인배 정무비서관(불법정치자금), 백원우 민정비서관(감찰무마, 선거개입),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감찰무마, 선거개입), 최강욱 공직비서관(허위인턴 증명서, 선거법 위반), 김모 경제수석실 행정관(뇌물, 라임)”이라며 수사를 받고 있는 사람으로도 “이모 민정비서실 행정관(옵티머스), 익명의 민정비서실 수사관(뇌물, 옵티머스), 윤건영 상황실장(회계부정, 삥땅)”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다른 글에서도 ‘모 청와대 행정관이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를 제시하면서 “현직 청와대 행정관도 돈 받았다고. 청와대가 시궁창”이라고 했다. ‘청와대 부패’ 논란에서 진 전 교수는 10여명의 명단과 혐의를 제시하며 논란을 제기했지만, 박 부대변인은 청와대 전체에서 자연인 신분의 진 전 교수 개인에게 집중한 것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