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의 눈물...英대사관 국감서 "믿겨지지 않아, 내 인생이 영화의 한 장면"
태영호의 눈물...英대사관 국감서 "믿겨지지 않아, 내 인생이 영화의 한 장면"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6 11:37:39
  • 최종수정 2020.10.1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영국 공사로 일했던 태영호의 가슴 뭉클한 소감..."눈물 나왔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눈물을 흘렸다. 한국 망명 전까지 북한의 영국 공사로 근무한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태영호 의원은 15일 자신의 SNS에 전날 화상으로 진행된 주영대사관 국정감사에 대한 뜻깊었던 소감을 남겼다. 태 의원은 한국으로 망명한 지 4년 만에 주영 한국대사관 직원들을 만났다. 화상 만남이었으나 그는 처음부터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눈물이 나왔다고 했다.

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은하 대사 뒤에 앉아있는 주영 한국대사관 직원들을 보는 순간 눈물이 나와 화면이 잠시 보이지 않았다"며 "시작 전부터 주영대사관 국감 때 감정을 통제해야 한다고 마음속으로 여러 번 다짐했지만, 막상 부딪히고 보니 감정 조절이 어려웠다"고 했다.

또 "4년 전까지만 해도 북한 외교관으로서 한국 외교관들을 만날 때마다 마음의 긴장감을 내려놓을 수 없었는데 이렇게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돼 한국 대사에게 질의하는 이 순간이 믿겨지지 않았다"고 했다.

태 의원은 "세상에는 영화에나 나올 법한 기적이 종종 있다고 하는데, 바로 내 인생이 기적 같은 영화의 한 장면이고, 인생역전 자체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했다.

태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박 대사에게 "런던의 북한 외교관들이 제가 국회의원이 된 것을 알고 있는가"라고 물었고, 박 대사는 "네. 다 알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태 의원은 또 최일 주영 북한대사가 자신의 '대학 1년 후배'라고 소개하며 "(북한 외교관들은) 겉으로는 차 보여도 속마음은 따뜻한 친구들이다. 만나시면 따뜻하게 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태 의원은 이와 관련, 페이스북에 "박 대사와 대화를 하면서도 나의 탈북 사건 때문에 평양으로 소환돼 소식조차 알 길이 없는 현학봉 대사와 후배들이 생각나 미안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었다"며 "궁금한 것이 한둘이 아니었다. 박 대사와 밤이 새도록 마냥 이야기만 하고 싶었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