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정치자금 수수-토론회 고의 불참 의혹 김대근 부산 사상구청장 1심 당선무효형
불법 정치자금 수수-토론회 고의 불참 의혹 김대근 부산 사상구청장 1심 당선무효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근 사상구청장
김대근 사상구청장

2018년 지방선거 기간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하고, 허위 병원 진단서를 받아 토론회에 고의로 불참한 혐의로 기소된 김대근 부산 사상구청장(더불어민주당)이 1심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양민호 부장판사)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김대근 사상구청장에 대해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김 구청장에게 각 혐의 별로 벌금 50만원씩 총 100만원을 선고했다.

김 구청장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정치자금을 수수한 뒤 선거운동원 식비 등 선거자금으로 사용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기소됐다.

또 허위 병원 진단서를 발급받아 선거 토론회에 고의로 불참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도 받는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된다.

일반 형사 사건에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돼도 당선이 무효가 된다.

앞서 검찰은 김 구청장에게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벌금 100만원을 구형하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는 징역 1년에 벌금 100만원 구형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