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학하면 친일파" 부르짖은 조정래,진중권 향해 "대선배에 광기라니, 무례와 불경 저질러"
"日 유학하면 친일파" 부르짖은 조정래,진중권 향해 "대선배에 광기라니, 무례와 불경 저질러"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5 13:53:46
  • 최종수정 2020.10.1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적 대응 시사...조정래 "진중권,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책임 분명히 물을 것"
"인간적으로도 그렇고 작가라는 사회적 지위로도 그렇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토착왜구라고 불리는 주어를 분명히 넣었기 때문에 범위가 딱 제한돼 있다"
"(우파 성향) 신문들이 그걸('토착왜구'라는 표현) 빼버림으로 해서 모략 한 것"
진중권 "조정래, 쓸데 없는 말장난...그냥 말실수 했다고 하면 될 것을"
"'토착왜구'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데에 대한 문제의식 없어 보여...독재정권 행태와 뭐가 다른가"
조정래 작가(左),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조정래 작가(左),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조정래 작가가 자신을 향해 '광기'라고 비판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사실상 발끈하고 나섰다. 조 작가는 14일 "(진중권은) 저에게 아주 경박하게 무례와 불경을 저지르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조 작가는 앞서 지난 12일 등단 5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토착왜구라고 부르는, 일본에 유학을 갔다 오면 무조건 다 친일파가 되어버립니다. 민족 반역자가 됩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정래 "진중권, 사과하지 않으면 명예훼손을 시킨 법적 책임 분명히 물을 것"

조 작가는 이날 좌파 성향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진중권 전 교수가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이게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진중권씨는 자신도 대학 교수를 하고 한 사람이면 엄연히 사실 확인을 분명히 했어야 한다. 저한테 전화 한 통화도 없이 아주 경박하게 두 가지의 무례와 불경을 저지르고 있다"고 했다.

조 작가는 "작가를 향해서 광기라는 말을 한다. 저는 그 사람한테 대선배"라며 "인간적으로도 그렇고 작가라는 사회적 지위로도 그렇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대통령의 딸까지 끌어다가 어떻게 이렇게 할 수 있나"라고 분노했다. 진 전 교수는 조 작가의 '친일파' 발언이 나온 직후 "(문재인) 대통령의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아는데, 일본 유학하면 친일파라니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되어 민족반역자로 처단 당하시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조 작가는 "그래서 진중권씨에게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정식으로 사과하기를 요구한다"며 "만약에 사과하지 않으면 명예훼손을 시킨 법적 책임을 분명히 물을 것"이라고 했다.

조 작가는 논란의 '일본 유학 친일파' 발언에 대해선 "제가 토착왜구라고 불리는 분명히 주어를 넣었기 때문에 범위가 딱 제한돼 있다"고 했다. 일부 우파 성향 언론들이 자신의 발언을 왜곡했다는 것이다.

조 작가는 끝으로 "이런 신문의 의도적인 왜곡 때문에 상처 받거나 기분 나쁘셨던 언짢았던 유학 갔다 오신 분들께 제가 정말 신문들을 대신해서 사과한다. 그걸('토착왜구'라는 표현)을 빼버림으로 해서 모든 유학 갔다 온 사람들이 그렇다는 식으로 덤터기를 씌우고 모략을 한 것"이라고 했다.

진중권 "조정래, 쓸데 없는 말장난...그냥 감정이 격해져서 말실수를 했다고 하면 될 것을"

한편 진 전 교수는 조 작가의 주장에 대해 "쓸데 없는 말장난"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조정래씨는 이 문장의 주어가 '토착왜구'인데, 언론에서 이를 빼버렸다고 해명한다. 말이 안 된다"며 "그의 말대로 '토착왜구'가 문장의 주어였다고 하자. 그럼 괴상한 문장이 만들어진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일본에 가기 전에 이미 토착왜구인데 어떻게 일본에 유학 갔다 와서 다시 친일파가 되나"라며 "이게 말이 되려면, 친일파가 일본에 건너가면서 애국자로 거듭났다가 거기서 다시 친일파가 되어 돌아와야 한다. 그냥 감정이 격해져서 말실수를 했다고 하면 될 것을"이라고 했다.

그는 "사실 그의 발언의 끔찍함은 다른 데에 있다"며 "특별법을 만들고 반민특위를 설치해 인구의 '150만, 60만'에 달하는 친일파들을 처단하자, 무서운 건 이 발상이다. 도대체 그 수치는 어디서 나왔고, 특정인을 '친일파', '민족반역자'이라 판정하는 기준은 뭐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토착왜구'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데에 대한 문제의식은 아예 없어 보인다. 그게 과거에 이견을 가진 이들을 '빨갱이'라 몰아서 탄압하던 독재정권의 행태와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