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대표 “실형 살더라도 靑 인맥 통한 ‘특별사면’ 약속”
옵티머스 대표 “실형 살더라도 靑 인맥 통한 ‘특별사면’ 약속”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4 09:51:17
  • 최종수정 2020.10.1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범에 책임 져 달라고 부탁...이후 유력인사 통한 구제 계획
대형 건설사 오너 통한 환매중단 사태 수습 방안도 검토
펀드 운용사인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연합뉴스
펀드 운용사인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연합뉴스

5000억원대 규모의 펀드 사기를 벌인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김재현(50·구속 기소) 대표가 검찰 수사가 좁혀오자 공범들에게 정·관계 인사들과의 인맥을 거론하며 ‘실형 후 사면’을 약속한 것으로 14일 나타났다. 김 대표는 당시 윤 이사가 모든 법적 책임을 지면 향후 자신이 유력 인사들을 통해 윤 이사를 구제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둘 사이가 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신문에 따르면,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윤석호(43·구속 기소) 사내이사는 검찰 조사에서 “(김 대표가) 실형을 받게 되더라도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사면까지도 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검찰이 청와대 관계자의 신원을 묻자 윤 이사는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근무하는 행정관 A씨로 기억한다”면서 “(김 대표는) A씨를 굉장한 파워가 있는 사람으로 설명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윤 이사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자신의 아내 이진아(36) 변호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A씨가 그 만한 영향력이 있는 사람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법조계에서는 대통령 고유 권한인 특별사면을 행정관의 영향력으로 행사하겠다는 주장은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외에도 검찰은 김 대표가 대형 건설사 오너를 통해 일단 펀드 환매 사태를 수습하는 방안도 준비한 것으로 확인했다. 김 대표는 지난 5월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동열(45·구속 기소) 대부디케이에이엠씨의 사업들을 담보로 B 건설사의 보증을 받고, NH투자증권이 문제가 된 옵티머스 펀드를 전부 환매해 주는 방안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펀드 사기) 사건이 터지면 NH투자증권도 자유로울 수 없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와 딜을 볼 수 있다”고 윤 이사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B 건설사 관계자는 “옵티머스와 계약한 사실이 없다. 우리는 옵티머스의 피해자에 가깝다”고 해명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